SurplusGLOBAL > News

최근 소식

Detail View

Detail View
제목 인터넷 무역 '활짝 폈네' .. 마케팅/거래성사까지 '클릭' 한번에...
출처 한국경제 게시일
기숙사식당 등에 사용되는 식기세척기의 세제자동공급장치를 생산하는 이웃사랑(주)의 김영호 사장.

지난 97년 회사를 설립한 그는 인터넷 덕분에 회사를 국제 무대에 올려 놓았다.

"세제자동공급장치는 그동안 미국의 EL 등 몇개 회사가 세계 시장을 독점하고 있었습니다. 동남아시아에서도 높은 운임을 부담하며 이들 회사 제품을 사용하고 있었지요. 품질도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닌데 말입니다. 그러나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설한후 중국과 말레이시아 등에서 구입상담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지난해초 중국 다후아 그룹으로부터 첫 주문을 받아 샘플로 1백개의 세제자동공급장치를 판매한 김 사장은 최근 이 회사로부터 향후 3~5년간 1백30만달러어치를 주문받아 시화공단에 공장을 신설, 대량생산 준비를 하고 있다.

김 사장처럼 인터넷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 재미를 보는 중소기업들이 크게 늘고 있다.

지난 6월 한국무역협회가 8백개 중소무역업체를 대상으로 사이버 무역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인터넷을 통해 이뤄진 수출은 전체의 8.8%였다.

그러나 올들어서는 비중이 두배 이상 늘어 18.7%에 달할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무역의 확산에는 거래선을 알선해 주거나 수출업무를 대행해 주는 전문 무역거래 사이트가 큰 몫을 하고 있다.

무협 조사에서도 설문 조사 대상업체의 42.1%가 전문 사이트를 이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표적인 인터넷 무역업체인 티페이지(Tpage.com)의 경우 한달에 수십 건의 계약을 체결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 회사는 현재 호주의 한 수입업체와 터치스크린 모니터 1백50만 달러어치 등 6개국 업체와 7백50만달러어치의 수출상담을 진행중이다.

또 미국의 대형 할인점과는 플라즈마TV 3백만달러어치의 수출계약을 상담중이고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는 1백50만달러어치의 MP3플레이어를 사겠다는 인콰이어리를 받아놓고 있다.

서플러스글로벌(surplusglobal.com)은 재고및 유휴설비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사이버 무역업체다.

현재 전 세계 50여개국 9백56개 회원사로부터 9백93건(8백70억원 상당)의 물품을 확보, 경매에 부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의 한 건설중장비 제조업체가 등록한 3대의 크레인을 전 세계 잠재 바이어에게 e메일로 통보해 21만8천달러에 낙찰시키기도 했다.

사이버 무역이 완전히 이뤄지려면 까다로운 무역절차가 온라인화돼야 하고 대금결제 운송 등도 사이버로 해결할수 있어야 한다.

현재는 거래 상대방만 온라인으로 확인하고 계약과 대금결제는 직접 만나서 하는게 보통이다.

그러나 최근 분야별 전문업체들이 등장하고 있어 멀지않아 완전한 온라인 무역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카오스트레이드(chaostrade.com)는 무역업무를 회사 인터넷 사이트에서 직접 처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 임대하고 있다.

이 회사의 인공지능형 인터넷 무역지원솔루션(ITSS)을 이용하면 바이어 검색에서부터 무역상담, 최적 거래조건 검색, 네고까지 할 수 있다.

회사측은 무역서신 작성과 신용장개설, 보험부보 등 오프라인 무역업무를 완전 온라인화할 수 있는 솔루션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운송회사 선정도 최근 온라인에서 이뤄지고 있다.

이포카고(www.e4cargoco.kr) 카고나우(www.cargonow.co.kr) 등 10여개사는 하루 평균 1백여건의 화물을 경매에 부쳐 최저 운임을 제시하는 운송회사를 선정, 화주들에게 알선해 주고 있다.

화물을 운송회사에 위임했을 경우 선하증권을 받아 금융기관에 가서 다시 네고하는 불편도 많이 없어지고 있다.

한진해운은 신한은행과 선하증권 업무 제휴계약을 체결, 최근 시행에 들어갔다.

이번 제휴로 한진해운을 이용하는 화주들은 신한은행에서 선하증권을 발급받아 네고하면서 운임까지 정산할 수 있게 됐다.

해운회사에 가서 운임을 정산하고 선하증권을 받아 은행에 가서 네고하는 과정이 은행에 한번 가는 것으로로 단순해 진 것이다.

업계는 통관과 신용조회 전문 업체들도 등장, 인터넷 무역업체와 제휴관계를 맺으면서 사이버 무역 원스톱서비스 시대를 앞당길 것으로 보고 있다.

무협 사이버무역팀의 이상진 팀장은 "인터넷 무역은 대기업보다 중소기업들이 훨씬 많이 이용한다"며 "국제적 거래인증제도의 미비와 신용조사에 대한 공신력 부족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것이 앞으로의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