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rplusGLOBAL > News

News

Detail View

Detail View
Title 아시아를 대표하는 B2B기업이 되겠다
Source 서울경제 Date
서플러스글로벌(대표 김정웅·金正雄)이 최근 국내 처음으로 국가간 재고와 유휴자산을 다양한 경매방식으로 거래하는 국제 B2B사이트 「www.surpulsglobal.com」를 오픈,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최근 공식적으로 문을 연 이 사이트에는 시범운영 기간동안에만 약 320억원 상당의 국제 경매 매물이 올라오는 등 벌써부터 국내외 업계의 반응이 상당하다.

이 회사는 연간 약 450조원 규모에 이르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유휴·재고자산시장을 집중공략, 가장 효율적인 B2B모델을 선보이겠다는 야심찬 목표로 지난 3월 출범했다.

이 회사가 구축한 B2B사이트의 기본개념은 아시아 각국의 셀러(seller)들이 자신이 보유한 유휴·재고물품을 웹 마켓플레이스에 등록하면 바이어(buyer)들이 일반경매나 선착순경매 등의 방식으로 입찰을 진행하는 것이다.

특히 「선착순 경매」의 경우 지금까지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거래방식으로 평가받고 있다. 셀러가 경매기간과 희망단가를 지정해 경매를 시작하면 희망가격에 입찰하는 바이어들에게 선착순으로 낙찰되고 그 순간 경매가 종료되는 방식이다. 경매 마감시간은 각 나라와 도시별로 설정되므로 국가간 거래가 유용하고 신속하다는 장점이 있다.

가장 큰 특징은 특허출원된 「복수통화경매(Dual Currencies Auction)」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각국의 셀러와 바이어들은 내수판매와 수출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다. 엔화·달러화·유로화 등 거래에 적합한 기초통화 선택과 가격조건입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회사측은 거래의 신용도 강화를 위해 국제신용평가기관인 DNB, 아시아대형포워드협회인 UFS 등과 분야별 업무제휴를 추진하고 있다. 金사장은 『초기에는 전자·전기·산업설비 등 유휴제품과 과다생산품 등 재고거래가 중심이 될 것』이라며 『내년 6월부터는 미국과 유럽시장도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회사가 3개월이라는 짧은 기간동안 국제간 웹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할 수 있었던 데는 국제무역과 인터넷분야에 현장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충남 통상지원사무소와 코오롱상사, 한라자원 등을 거친 金사장은 국내 인터넷 무역분야에서 대표적인 오피니언 리더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또 모건스탠리 등에서 10년간의 금융실무경험을 쌓아온 강석기 이사, 특수국가와의 수출입구상무역 등 4년간의 실전무역경험을 가진 정석호 이사 등 각 분야별 최고 수준의 전문가들이 역량을 모으고 있다.

현재 대학교수, 종합상사, 전자상거래 솔루션 기업 등 B2B업계 주요인사 22명이 투자가로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 4월 창투사로부터 10억원의 투자자금을 유치해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조만간 해외대형 B2B 관련기업과 전략적 제휴도 추진하고 있다.(02)564-7972

류해미 기자 hm21@sed.co.kr

List